전주에 제1호 수소충전소 들어선다…하루에 버스 8대 충전

올해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에 제1호 수소충전소가 설치될 예정이다.

전주시는 10일 시청에서 수소에너지네트워크·발맥스기술 등과 연내 완공을 목표로 '전주 1호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는 내용을 뼈대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수소충전소는 환경부 위탁기관인 한국자동차환경협회가 주관한 민간보조사업 공모에 수소에너지네트워크(이하 하이넷)가 선정돼 추진하는 사업으로, 1호 수소충전소가 구축되면 정부 수소에너지 활성화 정책에 맞춰 전주에도 수소 자동차가 도로를 달릴 수 있는 최초 인프라가 조성된다.

이 충전소는 국비 15억원과 하이넷 15억원 등 총 30억원이 투입돼 호남고속 버스 회차지인 송천동에 조성될 예정이다.

시는 수소충전소 운영비의 일부만 부담하게 된다.

충전소에 수소를 공급해 놓는 튜브 트레일러가 설치되고, 그 속에 보관돼 있던 수소가 압축 패키지를 거쳐 수소 차량으로 옮겨지는 식으로 충전이 이뤄진다.

이는 배관망을 설치할 수 없는 현재 보급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최적의 공급방식으로 평가된다.

시간당 25㎏을 충전할 수 있어 하루에 버스 8대 혹은 승용차 25대의 충전이 가능하다.

아울러 시는 내년부터 수소 시내버스 16대 보급을 시작으로 전주 시내버스 409대 전 차량을 연차적으로 수소 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에 발맞춰 수소충전소 추가 구축과 수소차 보급에도 힘쓴다는 구상이다.

시는 현재 친환경 수소 거점도시 조성을 위해 완주군과 함께 전주-완주 수소산업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