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뜻 아니다…의원 수 늘릴 게 아니라 제대로 일하게 해야"
민주, 의원정수 확대 주장에 '방어막'…"동의할 수 없는 안"

더불어민주당은 8일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의원정수 확대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고 못 박으며 방어막을 쳤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의원정수는) 그렇게 쉽게 늘린다고 얘기할 수 있는 상황이 결코 아니다"라며 "우리 당으로서는 동의하기 어려운, 동의할 수 없는 안"이라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선거법 논의 과정에서) 의원 정수를 360명까지 늘리자는 이야기도 있었지만 제가 '지금 국민들이 이렇게 국회에 대한 불신과 불만이 높은데 의원 정수를 늘리는 것은 불가능하다.

어떻게 국민적 동의를 얻겠느냐'고 설득해 최종적으로 지역구 225명, 비례대표 75명 안을 신속처리법안으로 지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확대간부회의에서 "의원정수 확대는 국민의 뜻이 아니다"라면서 "여론조사를 보면 국회 전체 예산을 동결한다는 전제에서도 의원정수 확대는 다수의 국민이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 의사를 의석수에 좀 더 일치시키는 선거법 개정안에는 찬성하지만, 의원 수 증가는 분명히 반대한다"고 못 박았다.

김 최고위원은 "국회가 비효율적인 것은 각 정당이 이익을 우선하고 정치인들이 본인의 다음 행보를 우선하기 때문이지 의원 수가 적어서는 아니다"라며 "지금 의원정수를 확대하자는 주장은 마치 학생이 가지고 있는 문제집을 풀지도 않으면서 친구의 다른 문제집이 좋아 보인다고 엄마에게 이것도 사달라고 조르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표창원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회의원 수 증원에 반대한다"며 "수를 늘릴 게 아니라 제대로 일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표 의원은 "보좌관이 써준 질문지나 읽어대고 공천받기 위해 당 권력자를 맹목적으로 추종하며 국가와 국민을 해치는 망언, 반의회적 물리력 행사를 일삼고 예산을 낭비하는 좀비 의원, 조폭 의원, 파업 의원을 없애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민주, 의원정수 확대 주장에 '방어막'…"동의할 수 없는 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