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발사체 도발' 정치권 반응

바른미래 "대북정책 변화 필요"
여야는 북한이 지난 4일 단거리 발사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사하는 등 도발을 감행한 데 대해 5일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북한과 미국 모두 대화의 틀을 허물어뜨리는 것은 절제하고 있다”며 수습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정부의 대북정책 변화를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북한도 일상적인 훈련이라고 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트위터를 자제하는 모습”이라며 “북·미가 서로 여러 불만이 있지만, 대화의 틀을 허물어뜨리는 것은 절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에는 북한의 도발을 ‘단거리 발사체 발사’로 규정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북한은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남북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회의를 열고 “정부가 북한의 위협을 축소한 것은 아닌지 따져봐야 한다”며 “북한이 방사포와 탄도미사일을 섞어 발사한 전례가 있는 만큼 이번에도 그럴 가능성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와 정부는 굴종적으로 북한의 눈치만 살피고 있다”고 맹공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 대전환을 촉구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도 정부의 대북 기조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일방적인 신뢰’보다는 ‘냉정한 신뢰’ 기조를 견지할 필요가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말에 대한 ‘무한 신뢰’만을 강조하는 대통령의 인식과 태도가 바뀌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