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북미 대화 틀 유지 위해 절제" 한국 "文정권 자발적 무장해제가 자초"
北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우려 보이면서 엇갈린 해석
바른미래 "北에 항의해야" 평화 "정부 판단 잘못" 정의 "인내 필요"
민주 "대화재개로 평화해법 추구" 한국 "대북정책 전면수정해야"

여야는 5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가 북미 간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다고 경계하면서도 상황 인식과 대응 해법을 놓고는 정반대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북미가 이번 발사를 두고 갈등을 키우지 않기 위해 절제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대화 재개를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 '자발적 무장해제'가 낳은 결과라며 대북정책의 전환을 요구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북한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 차원이 아닌 일상적인 훈련이라고 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자제'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북미가 하노이 회담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서로 여러 불만이 있지만, 대화의 틀을 허물어뜨리는 것은 절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불필요하게 긴장을 높이고 상대를 자극하기보다는 북미가 대화를 재개해 평화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의 자발적 무장해제로 돌아온 것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였다"며 "북한을 대화나 아량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는 문재인 정권의 자만이 결국 5천만 대한민국 국민들을 안보 사각지대로 몰아넣을 수 있다는 사실이 명확해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자발적 무장해제'를 감행한 문재인 정권은 이제 북한을 몰라서 속는 게 아니라 알면서 속아주는 것이라는 국민의 의혹 앞에 직면해 있다"며 "대북 정책을 전면 수정하고 총체적으로 재정립해야 한다.

그 시작은 외교, 안보라인에 책임을 묻고 전면 교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 "대화재개로 평화해법 추구" 한국 "대북정책 전면수정해야"

야 3당은 북한이 불필요한 긴장을 유발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정부의 안일한 상황 인식을 질타하면서도 대화의 필요성은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우리 정부는 북한에 분명한 항의를 하고 이런 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요구해야 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말에 대한 무한신뢰만을 강조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인식과 태도가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이 대변인은 "북한이 도발한다고 대화 협상 기조를 중단하거나 폐기할 것은 아니다"라며 "제재와 대화의 병행 속에서 접점을 찾아가는 해법을 일관되게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이 어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다.

모든 것을 내려놓으라는 미국의 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한 것"이라며 "북미 간 적대와 불신이 증폭되고 협상의 판이 깨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우리의 판단 잘못이며, 전략적 실패다.

정부는 북한에 자제를 촉구하고 미국에는 선(先) 비핵화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하게 전달해야 한다"며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조속히 열릴 수 있도록 전략적 사고와 적극적 역할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북한이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가 동원된 화력 타격훈련을 실시했다"며 한반도평화와 비핵화에 필요한 것은 인내와 기다림이지 긴장과 자극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다행히 우리 정부와 미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의 기조를 깨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제 한반도 비핵화는 거스를 수 없는 좌표"라며"북한은 불필요한 긴장을 중단하고 남북 정상회담 제안에 조속히 화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