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4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정황이 포착된 것과 관련, "굴종적인 대북정책의 결과 되돌릴 수 없는 미사일의 길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3차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길'로 가고 있다고 했지만 북한은 오늘 미사일을 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이 잘 이행되고 있다'고 하더니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대한민국의 민생은 파탄 나고, 경제는 망하고, 안보는 결딴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에서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한국당 의원 55명이 고발됐다고 언급하면서 "이들 의원은 이제 '별'이 됐다"며 "앞으로 승승장구하면서 대한민국의 진정한 일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평화롭고 적법하게 불법 패스트트랙을 막고자 했는데 저들이 '빠루'(노루발못뽑이)와 해머를 들고 난입해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었다"며 "(여권이) 지금은 승리했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이제 좌파 폭망의 시기로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그는 "패스트트랙을 태워놓고 국회로 들어와 민생을 논의하자는 적반하장 여당과 여당 야합세력을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