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출범 2주년을 앞둔 문재인 정부의 정책 중 복지분야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가장 높고 경제정책이 가장 낮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현 정부 주요 분야별 정책 평가'를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복지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는 51%, 부정 평가는 33%로 나타났다.

대북 정책과 외교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는 각각 45%로 비교적 높았지만, 지난 2월 조사와 비교할 때 각각 14%포인트, 7%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 북한이 불참하는 등 최근 다소 소원해진 남북관계 등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한국갤럽은 분석했다.

그 밖의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를 보면 교육 정책이 33%, 고용노동 정책이 29%, 공직자 인사가 26%, 경제 정책이 23% 등의 순이었다.

경제 정책과 공직자 인사에 대한 긍정률은 횡보했고, 이들 분야에 대한 부정률은 소폭 증가세를 보였다.

고용노동 정책은 지난 2월과 비교해 긍정률이 3%포인트 늘고 부정률이 5%포인트 줄어 7개 분야 중 유일하게 소폭 개선된 결과를 보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오른 45%로 조사됐다.

부정 평가는 1%포인트 내린 46%, 의견 유보는 9%였다.

취임 2주년을 즈음한 역대 대통령들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노태우 전 대통령이 28%, 김영삼 전 대통령이 37%, 김대중 전 대통령이 49%, 노무현 전 대통령이 33%, 이명박 전 대통령이 44%, 박근혜 전 대통령이 33% 등이었다고 한국갤럽은 소개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 이후 역대 대통령 가운데 문 대통령은 김대중 전 대통령에 이어 취임 2주년을 즈음해 가장 높은 국정 지지도를 기록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선언 직후인 2018년 5월 첫째 주 83%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를 기록,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높은 취임 1주년 지지도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6·13 지방선거 이후 민생경제 문제에 대한 지적이 늘면서 긍정률이 계속 하락해 9월 초 처음으로 긍정·부정률 차이가 10%포인트 이내로 축소됐고, 이후 긍정·부정률이 모두 40%대인 상태가 5개월째 지속하고 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1%포인트 오른 36%, 자유한국당이 지난주와 같은 24%, 정의당이 1%포인트 내린 8%, 바른미래당이 1%포인트 내린 6%, 민주평화당이 0.4% 등으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