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에 청년정책관실 신설
총리실엔 청년정책 컨트롤타워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국무총리실 산하에 청년 문제를 다룰 총괄기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청와대와 민주당도 별도 조직을 두고 청년 문제를 다루기로 했다.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급격한 이탈 조짐을 보이고 있는 ‘2030 청년층’을 잡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당·정·청은 2일 국회에서 ‘중장기적 청년정책 로드맵’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열고 국무총리실 산하에 청년 문제를 종합적으로 관리할 컨트롤타워로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각 부처에 산재한 청년 정책의 총괄 조정 기능을 맡는다. 국무조정실엔 청년정책추진단을 설치하는 등 정부와 청년층의 소통 채널을 마련하기로 했다.

청와대에는 이와 별도로 시민사회수석실 산하에 청년정책관실을 신설하기로 했다. 청년정책관은 청년기본법의 ‘청년’ 기준인 34세 이하의 청년이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당내에 청년 정책과 예산, 청년의 정치 참여 문제 등을 포괄해 다룰 청년미래연석회의를 출범하기로 했다. 내년 총선에 청년 비례대표 후보를 공천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매년 ‘2030 콘퍼런스’를 열어 당 안팎의 청년과 직접 소통에 나설 계획이다. 야당과 협의해 청년기본법을 조속히 국회에서 통과시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민주당 청년미래기획단 간사인 김병관 의원은 브리핑에서 “청년 감수성, 소통, 정책 등 세 가지 키워드를 통해 청년층과 소통하고, 정책을 만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협의회는 청년층의 지지자 이탈이 심각하다고 판단, 민주당이 적극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 일각에선 20~30대 남성의 목소리가 정책 수립 과정에서 소외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대책이지만 총선을 앞두고 청년 표심을 겨냥해 나온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