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인터뷰

'패스트트랙 대치' 정국엔
"협상과 타협으로 풀겠다"
김태년 "당 주도로 정책 집행…소득주도성장 성과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도전장을 낸 김태년 의원(사진)은 1일 “소득주도성장 과정에서 자영업자들이나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살펴가며 보완할 것은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경제신문과 한 인터뷰에서 “소비 패턴이나 산업·인구구조의 급격한 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계층이 있어 정책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부위원장과 첫 여당 정책위원회 의장을 지냈다. 그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과가 분명히 나타나고 있다”며 “근로가구의 소득 수준이 높아졌고, 특히 중산층의 소득은 더욱 탄탄해졌다”고 강조했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확고히 하는 동시에 부작용은 줄여나가겠다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원내대표가 되면 당 주도로 정책을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 목소리에 가장 예민한 집단은 정부·청와대가 아니라 정당”이라며 “정책의 주도권을 여당이 갖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 ‘친문(친문재인)’이자 ‘이해찬계’로 꼽힌다. ‘이해찬 대표-김태년 원내대표’ 체제가 주는 거부감이 있을 것이란 지적엔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그는 “당·정·청이 치열한 토론을 하겠지만 일단 결정되면 다른 목소리가 나오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초선이었던 과거 열린우리당 시절과 같이 당·청이 엇박자를 내는 것보단 한목소리로 뭉치는 게 낫다는 의미다. 경쟁자인 이인영 의원이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에 할 말은 하겠다”고 한 것과 대조를 이루는 부분이다.

정부의 핵심 정책기조인 공정경제 부문은 법안 통과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공정거래법 전부개정안은 심사에 착수하면 올해 정기국회 안에 처리가 가능하다”며 “벌써 시장에선 불공정 거래 관행이 개선되는 등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자신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대치 정국에 대해선 “자유한국당이 폭력으로 국회선진화법을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원내대표에 당선되면 정치 복원 차원에서라도 협상과 타협은 이뤄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경선에 나온 노웅래·이인영 의원과 차별화된 강점으로는 대야(對野) 협상력을 꼽았다. 김 의원은 “야당 시절부터 늘 협상 전선의 최전방에 서 있었지만 협상에서 밀렸다는 얘기를 들은 적은 없다”고 말했다. 국정 철학에 대한 이해와 정책 전문가로서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지금 짜놓은 로드맵대로 정책을 입법화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속도감 있게 집행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소현/김우섭/사진=김범준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