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당권 집착해 지도부 퇴진 요구"…바른정당계 정면 비판
"단합해서 하나로 가야 할 때…자꾸 정치에 안철수 끌어들이는 것은 과욕"
김관영 "원내대표직 사퇴 없다…바른미래당에 뼈 묻을 각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일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원내대표직 사퇴 요구를 강하게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TBS·KBS·MBC 라디오에 잇따라 출연해 "스스로 판단한 결과라면 모르겠지만 (외부) 요구에 따라 사퇴할 의사는 전혀 없다"며 "단합하고 자강해 여기에서 뼈를 묻겠다는 각오로 하면 당에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저는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우리 의원들의 뜻에 따라 행동했고, 오히려 바른미래당의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줬다"며 당내 갈등 격화에 따른 지도부 사퇴 요구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내비쳤다.

그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지도부 사퇴론이 계속 제기되는 데 대해 "지금은 당을 단합해서 하나로 가야 한다"며 "하태경 최고위원이 당권에 대한 지나친 집착을 보이면서 손학규 대표와 최고위원들의 동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번 당내 갈등 상황에서 유승민계나 안철수계 둘 다 당을 깰 생각은 없다는 점을 확인한 것은 매우 큰 수확"이라며 "당 안에 계파나 파당을 없애고 정말 진정으로 당을 위하는 것이 무엇인지 같이 의논해보자"고 제안했다.

그는 안철수 전 의원의 조기 복귀설에 대해서는 "자꾸 안 대표님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것은 정치인들의 과욕"이라며 "독일에서 조용히 활동할 수 있도록 놔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손 대표가 지명직 최고위원의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서는 "권은희 정책위의장과 김수민 최고위원까지도 회의에 참석 안 하는 상황에서 더는 최고위를 그냥 놔둘 수 없었을 것"이라며 "손 대표가 이 부분은 권한을 행사해서 당의 내홍을 치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권은희 의원을 국회 사법개혁특위에서 강제 사임시킨 배경과 관련, "25일 법안 발의 시간에 쫓겨 사보임계를 낼 수밖에 없었다"며 "이후에 권 의원에게 (사개특위에) 복귀를 해서 협상을 마무리해달라고 부탁했지만, 권 의원은 거절했고 본인의 법안을 별도로 패스트트랙에 올리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