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제안 일축…제재 이행 촉구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이 28일(현지시간) 최근 러시아가 북한에 제안한 6자회담에 대해 “미국이 선호하는 방식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와 인터뷰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적어도 지금까진 미국과 1 대 1 접촉을 원했고 그렇게 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6자회담식 접근은 과거에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에서 제안한 6자회담 가능성을 일축한 것이다.

볼턴 보좌관은 3차 미·북 정상회담 가능성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여전히 김정은과의 3차 회담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며 “여전히 올바른 시점에 3차 정상회담을 하기 위한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 대북 제재에 더욱 활발히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이 (대북) 제재 이행을 강화할 수 있다고 본다”며 “제재가 결국 그들(북한)로 하여금 트럼프 대통령과 협상을 시작하도록 만든 계기”라고 지적했다.

북·러 정상회담 평가와 관련해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 유리한 점만 본다”며 성과가 별로 없었다고 강조했다.

반면 러시아는 북핵 문제에 관여하겠다는 뜻을 재차 드러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국영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은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나라”라며 “러시아가 북한 문제를 다루는 것은 우리 지역 안에서 활동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가 북한 문제의 당사자라는 점을 강조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