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정상이 나란히 걸었던 ‘도보다리’ 등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내 ‘4·27 남북 정상회담’의 주요 장소가 내달 1일부터 민간인에게 개방된다. 북한과의 합의가 늦어지면서 남측부터 견학이 허용된다.

국방부는 “남북 합의 이행 과정에서 잠시 중단된 판문점 견학을 5월 1일 남측 지역부터 재개한다”고 29일 밝혔다. 민간인 JSA 견학은 9·19 남북 군사합의서의 판문점 JSA 자유 왕래를 실현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하면서 작년 10월부터 일시 중단됐다.

이번에는 4·27 정상회담의 주요 장소까지 견학이 확대된다. 기존에는 판문점 T1(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실), T2(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 T3(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 건물 앞까지만 개방했다. 남측 경비병들은 무장하지 않은 채 관광객을 안내할 예정이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