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17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대치 과정에서 공동상해 혐의가 있다는 주장이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8일 서면 논평에서 "국회의사당에서 한국당 소속 의원과 보좌진들에게 폭력을 행사한 홍 원내대표를 포함한 17명을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공동상해) 등 혐의로 전날 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피고발인은 홍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박범계 백혜련 송기헌 이종걸 강병원 표창원 김병기 이철희 홍익표 박주민 박찬대 박홍근 우원식 이재정 의원 등이다. 여영국 정의당 의원도 포함됐다.

민 대변인은 "홍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 다수는 지난 25일 밤부터 26일 새벽까지 국회 본관 701호실 앞에서 한국당 의원, 보좌진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며 "속칭 '빠루'(노루발못뽑이), 공사용 해머 등으로 국회의 기물을 부순 혐의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또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 대해서도 직권남용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문 의장과 김 원내대표가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권은희 의원을 채이배 임재훈 의원으로 교체한 데 따른 것이다.

민 대변인은 "향후에도 추가 증거자료를 분석해 한국당 소속 의원들과 보좌진들에게 폭력을 행사한 민주당 관계자들을 추가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