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점으로 돌아갈 위험한 지경"…연일 엄포

러시아 방문 마치고 귀국길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의장대 사열에 앞서 중절모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열린 환송행사에서 의장대 사열에 앞서 중절모를 벗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전했다.

김정은의 발언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북·러 정상회담에서 나왔다.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처럼 비핵화 협상이 꼬인 데 대한 책임을 미국에 돌리면서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정은은 2차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의 결렬에 대해서도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이라고 말했다.

이는 김정은이 최고인민회의에서 강조한 것처럼 비핵화 협상에 당장 나서기보다는 자력갱생을 이어가면서 대북제재 장기화에 대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하노이 결렬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보는 김정은의 인식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며 “미국에 대한 불만을 러시아와 공유하고 싶어 북·러 정상회담에서도 같은 맥락의 발언들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정은은 이날 2박3일의 방러 일정을 마치고 평양으로 돌아갔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