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세계 초점 한반도에 집중…공동조정에 의미 있는 대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5일 "지금 전 세계의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에 집중되어 있는데 이 문제를 같이, 조선반도 정책을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또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 연구해나가는 데서 아주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오랜 친선의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두 나라의 관계를 보다 공고하고 건전하고 발전적으로 발전시키는데 아주 유익한 만남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렇게 초청해주시고 이번에 매우 바쁜 속에서도 모스크바로부터 수천 리 길이 떨어진 여기까지 와서 만나주신데 대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푸틴 대통령에게 인사를 건넸다.

김 위원장은 "선거에서 당신께서 위대한 러시아 인민을 영도할 소임을 맡고 지금 정열적으로 활동하고 계시는 데 대해서 축하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말 유익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양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5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후 1시 5분)께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다리로 연결된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만났다.

먼저 회담장에 도착한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건물 입구에서 맞은 뒤 양 정상은 악수했다.

양 정상은 단독회담에 이어 양측 수행원들이 참석하는 확대회담과 푸틴 대통령 주최 연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 조치 차원의 제재 완화 문제와 경제협력을 비롯한 북러 관계 현안이 주로 논의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북러 정상회담은 2011년 8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현 총리) 간의 회담 이후 8년 만이다.

김정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날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