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자영업자 대출, 작년 625조원으로 사상 최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국내 자영업자 대출 규모가 지난해 625조원에 육박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이 한국은행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549조2천억원이었던 국내 자영업자 대출 규모는 1년 새 75조4천억원(13.7%) 늘어 2018년 말 기준 624조6천억원을 기록했다.

심 의원은 "이는 국가 예산의 1.5배, 예금은행 기준 전체 기업대출의 약 76%에 해당하는 규모"라며 "자영업자 대출은 매년 증가 추세에 있으며 올해 6월 발표되는 상반기 자영업자 대출은 현재 증가율 13%를 고려하면 650조원에 육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은은 '수익성 및 재무구조 등이 취약한 음식·숙박, 도소매 등 일부 업종의 경우 채무상환능력 어려움이 커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고 심 의원이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