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공수처 핵심은 대통령 친인척 감시' 강조해와…보완책 살펴볼듯"
강기정 "대통령 주변 견제 빠진 공수처…文대통령 안타까워할듯"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3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합의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공수처 기능 중 대통령 친인척에 대한 견제가 빠진 것을 안타까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문 대통령은 전부터 공수처가 대통령 친인척을 견제할 수 없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안타까워해 왔다"며 "문 대통령은 앞으로 이 부분을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를 살펴볼 듯하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이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수처의 핵심은 대통령 친인척에 대한 감시"라며 "문 대통령도 이전부터 이를 강조했기 때문에 이를 아쉬워하리라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만 강 수석은 "이는 저의 개인적 생각일 뿐, 문 대통령이 이번 4당의 합의에 대해 직접 언급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 역시 "문 대통령의 과거 발언에 비춰 강 수석이 자신의 판단을 언급한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이번 합의안을 안타까워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는 판사, 검사, 경무관급 이상 경찰에 대해서만 공수처가 기소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제한적 기소권' 방안에 합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