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부차관보 대행, 아산플래넘서 한미 불협화음설 부인
김성한 전 외교차관 "비핵화 핵심조치 초기에 이뤄져야"
마크 내퍼 "한미 대북정책 균열 동의 안 해…긴밀 조율"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보 대행은 한미간 대북정책 및 동맹 운용과 관련한 '균열설'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긴밀하게 조율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한미국대사 대리 경력의 내퍼 부차관보 대행은 23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아산정책연구원 주최로 열린 '아산 플래넘 2019'에 패널로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한미는 같은 입장(same page)에 있다"고 강조했다.

내퍼 대행은 2월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에 이뤄진 한미 조율을 예로 들며 "양국 외교장관, 국방장관에 이어 정상이 회담했다"면서 양국 간에 각급에서 일일 단위로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내퍼 대행은 또 문재인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트럼프 행정부의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과의 공조 여지가 있다며 동남아 및 남아시아에서 에너지 인프라 개발 등을 협력 가능한 영역의 예로 들었다.

또 외교통상부 차관을 지낸 김성한 고려대 교수는 "비핵화의 핵심조치가 초기 단계에 이뤄져야 한다"며 "그렇게 함으로써 북한의 살라미 전술(비핵화 단계를 잘게 나눠 단계별로 보상을 얻어내는 방식)이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비핵화가 불가역적으로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한국은 미국의 인도-태평양 구상에 대한 지지를 주저할 필요가 없다"며 자유로운 무역의 흐름과 각국의 주권존중, 항행의 자유 등에서 미국의 인도-태평양 구상과 공조할 공간이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