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러시아 방문 일정이 점차 윤곽을 띄고 잇다.

블라디보스토크 현지 외교 소식통은 23일 "김 위원장이 24일에 도착해 푸틴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한 뒤 25일 정상회담을 하고 26일 떠나는 방향으로 북러가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용기인 '참매'보다는 전용열차로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평양에서 블라디보스토크까지 거리는 약 1200㎞다. 김 위원장은 함경북도 나진을 거쳐 러시아 하산으로 국경을 넘은 뒤 블라디보스토크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선로 상태가 좋지 않아 이동에 20시간이 넘게 걸릴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23일에는 김 위원장이 방러 길에 오를 가능성이 크다.

김 위원장은 블라디보스토크 방문 기간 대부분의 시간을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보낼 것으로 전망된다. 극동연방대에는 양국 국기 사이에 한글과 러시아어로 '환영합니다'라고 쓰인 간판이 반입됐다고 교도통신이 전날 보도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극동연방대에서 24일 푸틴 대통령과의 만찬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간 뒤 25일 단독회담 및 확대회담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르면 25일 오후부터 블라디보스토크 시내 및 근교를 시찰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외신과 현지 소식통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시찰 예상지로는 김창선 부장이 사전 점검한 마린스키 극장(상트페테르부르크 소재) 연해주 분관과 러시아 태평양함대 사령부, 근교의 우유 공장이나 초콜릿 공장 등이 꼽힌다.

또한 러시아 최대 규모인 프리모르스키 오케아나리움(연해주 해양관)을 찾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 장소 중 일부는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때처럼 김정은 위원장이 아닌 수행원들이 방문할 수도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 및 시찰 일정을 마친 뒤 26일 다시 전용열차 편으로 귀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푸틴 대통령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26∼27일)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김 위원장의 시찰에 동행할지는 불투명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