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양국이 미국에서 고위급협의체를 가동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추진 상황 등을 점검한다.

국방부는 23일부터 이틀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미 국방부와 제15차 한미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정석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데이비드 헬비 미 인도태평양담당 수석부차관보 등 양국 국방 및 외교 분야의 주요 당국자들이 참석한다.

회의에서 양측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안보정세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또 전작권 전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상호보완적 한미동맹 발전을 위한 국방협력 증진방안 등 한미동맹의 주요 안보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