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홍일 빈소 찾은 이낙연 "위대한 아버님의 아들로써 고난 겪어"
추미애 "그분들 안계셨다면 이 땅의 민주주의 역사 한참 후퇴했을 것"
 21일 오후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연합

21일 오후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연합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빈소를 방문한다.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한다는 취지다.

21일 청와대에 따르면 노 비서실장과 강 정무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들고 김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을 방문한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 연합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 연합

이날 부인 김숙희 여사와 빈소를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는 고(故) 김홍일 전 의원에 대해 "위대한 아버님(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이어서 오히려 고난을 겪고 병을 얻어 그것으로 일찍 떠났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아시는 대로 김홍일 의원은, 아버님의 아들이자 동지셨다"며 "대통령 아들이면 좋은 일이 많이 있는 거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굉장히 오랜 고통을 받으신 분. 파킨슨병을 앓으신 지가 수십 년"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이 총리는 "긴 고통을 겪으셨는데 고통 없는 곳에서 편히 쉬셨으면 좋겠다"며 "참 마음에 사랑이 많고 눈물이 많은 분이셨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가 2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홍일 전 의원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 연합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전 대표가 2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홍일 전 의원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 연합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역시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조문했다.

추 의원은 "그분들(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 전 의원)이 안 계셨더라면 이 땅의 민주주의 역사는 한참 후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 의원은 "생전 김 전 대통령께서는 당신의 아픔보다 아드님의 희생과 헌신을 무척 안타까워하셨다"며 "(김 전 대통령은) 당신의 힘든 시절 때문에 아드님이 그렇게 됐다는 미안함을 말로는 표현 못 하셨지만 그런 마음을 우리는 잘 읽을 수 있었다. 평화를 소망하며 평생을 바치신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이승에서 누리지 못한 평안과 행복을 누리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미애 의원은 "김 전 의원님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안녕히 가십시오"라고 발언을 마무리하다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전날(20일) 별세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 전 의원은 전남 목포 출신으로 15대, 16대, 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고인은 김 전 대통령과 함께 군부독재세력에 저항했다. 이로 인해 남산 중앙정보부에서 고문을 겪었고, 후유증으로 오랫동안 파킨슨병을 투병해오다 최근 병세가 악화됐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