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주말인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당원과 지지자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정권 인사 실패와 국정 운영을 규탄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연다.

황교안 대표 취임 후 첫 장외집회로, 전날 문 대통령이 주식투자 논란이 일었던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을 강행한 게 직접적 계기가 됐다.

이번 집회에는 전국 253개 당협이 총동원됐다. 한국당은 각 시·도당 위원장과 국회의원, 당협 운영위원장 등에 공문을 보내 당협당 100~300명씩 당원과 지지자가 참석하는 1만명 규모의 집회를 계획했다

한국당은 집회에서 이 후보자 임명 강행을 규탄과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촉구, 인사 추천·검증 책임자인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 및 조현옥 인사수석 경질 등을 요구할 방침이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로제,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정책 등에 대한 성토도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