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고려시대 궁궐터인 개성 만월대의 공동발굴에 필요한 장비를 북한으로 반출하는 데 대해 대북제재를 면제하기로 했다.

17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 16일(현지시간) 한국 정부가 신청한 남북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사업 관련 대북제재 적용 면제를 결정했다. 대북제재위 소속 유엔 안보리 15개 이사국은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사업과 관련한 대북제재 면제에 이견을 표시하지 않아 컨센서스(동의)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당국은 지난달 14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워킹그룹 회의에서 만월대 공동 발굴을 위한 장비 등의 대북 반출에 대한 제재 면제 신청 절차를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