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주말까지 당무복귀" 최후통첩에 바른정당계 "재신임투표" 대치 계속
내일 의총서 '지도부 사퇴론' 논쟁 예고…국민의당계 지역위원장 회동도 주목
바른미래, 孫 옹호파 vs 퇴진파 '일촉즉발'…내일 의총 분수령

손학규 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이른바 손학규 '옹호파'와 '퇴진파' 간 대립이 절정에 달한 가운데 18일 오전 열리는 의원총회에서 '지도부 총사퇴론'을 둘러싼 당내 갈등은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이날 오후에는 국민의당계 일부 의원과 지역위원장들이 한 데 모여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 채택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이들은 지난 9일에도 한 차례 모임을 가졌으며 30여명의 참석자 대부분은 지도부 사퇴 쪽으로 마음이 기운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경·권은희·이준석 최고위원을 비롯한 바른정당계 인사들은 국민당계 지역위원장들이 '결의'하는 대로 즉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손 대표의 자진사퇴를 압박하겠다는 구상이다.

열흘째 당무를 거부하고 있는 이들 3인은 17일 손 대표의 "주말까지 당무에 복귀하라"는 사실상의 최후통첩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갔다.

하 최고위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손 대표가 재신임투표 제안을 받아들이는 게 바람직한 해법"이라며 "이 안을 받지 않으면 지도부 불신임을 위한 임시전당대회를 소집할 수도 있다"고 강하게 압박했다.

이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주말까지 기다릴 것도 없이 바로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하십시오"라며 "저는 주말 이후에도 최고위 회의에 갈 일 없습니다"라고 쏘아붙였다.
바른미래, 孫 옹호파 vs 퇴진파 '일촉즉발'…내일 의총 분수령

한편, 손 대표는 현 지도부 체제 유지를 옹호하는 국민의당계 일부 중진 의원들과 긴밀히 소통하며 향후 대응방안 마련에 골몰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손 대표가 지난 일요일(14일)에 김관영 원내대표, 박주선 의원, 김동철 의원을 불러 저녁을 함께했다"며 "내부 싸움이 진정이 안 되니 도움을 요청한 것 아니겠냐"고 했다.

손 대표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주말까지 당무 보이콧을 거둬들이지 않으면 현재 공석인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의 임명을 강행, 파행 중인 최고위원회의를 정상화하겠다는 태세다.

지명직 최고위원은 원내와 원외에서 1명씩 임명할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원내는 임재훈 의원, 원외에서는 이행자 전 서울시 의원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다만, 지명직 최고위원에 대한 임명은 사실상 바른정당계와의 전면전 선포와 다름없는 만큼 손 대표가 임명을 강행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