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정쟁 대상 돼선 안 된다는 취지…당 윤리위서 소상히 설명"
정진석 '세월호 막말' 공개 사과…"생각 짧았다"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하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17일 공개 사과했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제가 올린 짧은 글로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아침에 친구가 제게 보내 준 짧은 글을 무심코 올렸다. 제가 생각이 짧았다"며 "세월호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뜻을 우리 정치권에 던지고 싶었다. 세월호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 문제의 글은 바로 내렸다"며 "당 윤리위에서 이 일의 전말을 제게 묻겠다고 하니 그 자리에서 소상하게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전날 오전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었다.

이는 같은 당 차명진 전 의원이 지난 15일 세월호 유가족을 겨냥해 쓴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글과 함께 큰 논란을 불렀다.

한국당은 두 사람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19일 윤리위원회를 소집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