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비건, 17∼18일 방러"…북러정상회담·대북제재 이행 공조 등 논의 전망
북러정상회담 관측 속 美 비건 모스크바行…"北 FFVD 논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7∼18일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논의한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국무부는 1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비건 대표가 러시아 당국자들을 만나 FFVD를 진전시키기 위한 노력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건 대표의 모스크바행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라 주목된다.

비건 대표는 러시아 방문을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협상 교착 상황을 설명하는 한편 대북제재 이행 공조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되는 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과 관련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김 위원장은 다음주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북한 고려항공 소속 여객기 한편이 23일 평양에서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로 운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북러정상회담 성사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비건 대표는 지난달 24∼27일 중국을 방문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같은달 27일 하원 청문회에서 비건 대표의 방중과 관련해 "압박 전략을 유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이행하고 (비핵화) 결과를 달성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수 있도록 비건 특별대표가 역내 파트너들과 만나왔다"고 설명한 바 있다.

비건 대표는 지난달 14일 뉴욕의 유엔을 방문, 주요 17개국 대표와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했으며 닷새 뒤인 19일에는 영국 런던을 찾아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개국과 북한의 FFVD 진전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