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낙마' 압박…"靑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은 국회에 대한 항복요구서"
대통령 딸 해외이주 의혹 규명 '문다혜 특위'도 출범


자유한국당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비핵화 대화의 추동력을 살리기 위해 제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최근의 한미정상회담 결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한국 정부를 향한 '오지랖' 발언 등을 적극 거론하며 문재인 정부의 비핵화 대화 중재자·촉진자 역할을 깎아내린 것이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공격한 것으로, 사실상 '남북정상회담 무용론'으로 해석될 수 있는 원색적인 발언도 쏟아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오지랖 운운하며 공개 모욕한 북한에 이번 만큼은 단호히 대처하지 않을까 기대했지만 헛된 희망이었다"며 "문 대통령의 '희망 회로'만 볼 수 있었고 심각한 회담 중독만 확인했다"고 꼬집었다.

또한 한국당은 지난 12일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과를 평가절하하는 데도 주력했다.
한국당 "文대통령, 회담 중독"…대북정책 십자포화

나 원내대표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웨폰딜(무기거래)이 맞는 것 같다"고 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인 백승주 의원은 "무기 구매와 관련해 국방위의 예산심의가 필요하다"며 "국방부, 방위사업청은 한 점 의혹도 숨기지 말고 무기 구입 관련 협상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문 대통령이 국회에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면서 사실상 임명강행 수순을 밟은 데 대해서도 거센 비판을 쏟아냈다.

나 원내대표는 긴급 의원총회에서 "청와대의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은 국회에 대한 청와대발 '항복요구서'"라며 "검찰에 고발돼 언제든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수 있는 헌법재판관을 국민이 모시고 있어야 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공직기강과 인사검증 등에 실패한 조국 민정수석을 영입하겠다고 한다"며 "조 수석이 낙마한 뒤 여의도에 오면 '기스'(흠)가 날까 봐 오기 인사를 계속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의 딸 다혜씨의 해외 이주 관련 의혹을 파헤치기 위한 이른바 '문다혜 특위'도 출범시켰다.

나 원내대표는 "김학의 수사단이 곽상도 의원을 피의자로 전환한 것은 곽 의원이 대통령의 딸을 건드렸기 때문"이라며 "정치보복을 당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이날 오전 추모 묵념으로 원내대책회의를 시작했다.

나 원내대표는 "세월호의 아픔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피해자와 유가족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계속되는 인재·사고와 관련해 많은 안전 관련 법안들이 국회에 계류돼 있는데 책임지고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文대통령, 회담 중독"…대북정책 십자포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