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학생들이 쓰는 교과서에 2014년 4월 16일 진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 관련 내용이 실려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사히신문은 2015년 발행된 사회주의도덕, 정보기술, 영어 등 총 20권의 북한 교과서를 입수했다며 관련 내용을 16일 자 지면에 소개했다.

세월호 참사를 다룬 북한 교과서는 초급중학(중학교 해당) 3학년용 '사회주의도덕'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 교과서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괴뢰정부(한국정부)가 구조와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 조국에서는 훌륭한 병원에서 무상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하고 "조국의 품이 없으면 우리도 바다에서 죽은 남조선 어린이처럼 될지 모른다"고 기술했다고 아사히는 지적했다.

고급중학 3학년용 역사에선 '3·1 독립운동'을 '실패'로 규정했다.

교과서는 "봉기의 실패는 부르주아 민족주의였기 때문"이라며 "탁월한 수령과 혁명적인 당(黨)의 영도를 받지 못하면 어떤 투쟁도 승리할 수 없다는 심각한 교훈을 남겼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이밖에 일본 정부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를 거론하는 배경에 대해 "과거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피하고 옛 대동아공영권의 꿈을 이루기 위해서였다"고 기술했다.

아사히는 "북한 교과서가 세월호 침몰 사고, 3·1 독립운동을 비판하면서 자국의 체제 칭찬에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사히는 북한은 2017년부터 유치원 1년, 소학교 5년, 초급중학교 3년, 고급중학교 3년 등 12년 의무교육제를 채택했다며 고급중학교를 졸업한 학생 중 10% 정도가 대학에 진학하고 나머지는 군에 입대하거나 국가가 정해주는 직장에 취직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중학교 교과서 '세월호 침몰 사고' 기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