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에서 호남을 지역구로 둔 중진의원과 민주평화당 의원들은 16일 서울 한 음식점에서 만찬을 하고 통합 논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만찬에는 옛 국민의당 출신인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장병완 원내대표, 박지원·조배숙 의원, 정대철·권노갑 고문 등이 참석했다.
바른미래·평화, 일부 중진 만찬…'제3지대론' 탄력받나

이 자리는 정 고문이 주선해서 이뤄졌으며,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개인 사정으로 막판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2월에도 '한국정치발전과 제3정당의 길'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식사를 같이하는 등 꾸준히 물밑 접촉을 통해 내년 총선 전 통합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른바 '제3지대론'의 군불을 지피고 있다.

특히 최근 평화당에서는 정 대표가 당 대 당 통합 가능성을 시사하고, 박지원 의원을 비롯한 소속 의원들도 재결합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등 통합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양당 대결 구도를 깨고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위해 호남을 주축으로 한 이들 세력이 어떤 형태로든 통합해 제3정당을 출현시켜야 한다는 게 이들의 인식이다.

특히 4·3 재보선 참패 후 바른미래당에서 손학규 대표 퇴진론이 제기되는 등 극심한 내홍을 겪는 상황에서의 회동이어서 이러한 통합 논의에 탄력이 받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다만 이날 회동에서는 가시적 진전을 이루지는 못했으며, 통합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논의를 이어간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주선 의원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그 어느 때 보다 제3지대에 있는 제3정당의 제대로 된 역할이 절대 필요한 시기라 생각하고 국민들도 그것을 바라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옛날에 국민의당을 같이 했던 평화당 분들이 함께하자고 이야기를 하니 굳이 반대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정계개편의 회오리 속에서 바른미래당은 '소멸되지 않겠느냐' 하는 회의적 관점을 불식하기 위해서는 세를 확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평화, 일부 중진 만찬…'제3지대론' 탄력받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