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세월호 유가족들, 징하게 해쳐 먹는다"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 막말 논란
한국당 윤리위 회부
'세월호 유가족 비난' 차명진 전 의원, 사과문 게시

'세월호 유가족 비난' 차명진 전 의원, 사과문 게시

자유한국당이 16일 세월호 5주기에 유가족을 비난해 물의를 일으킨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 관련해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징계를 논의하기로 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한 뒤 사과했다. 정진석 의원도 15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좀 그만 우려 먹으라, 이제 징글징글하다”라는 글을 인용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삭제했다.

두 전·현직 의원의 발언으로 논란이 커지자 황교안 당 대표는 16일 오후 별도 입장문을 내 사과했다.

황 대표는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의 세월호 관련 발언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5주기를 잊지 않았다. 그날의 아픔은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며 “피해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어린 자식을 안타깝게 잃은 어머님, 아버님의 아픔을 나눠지고 싶다”고 말했다.

차 전 의원은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유가족을 비난했다. 반성하는 의미에서 페북과 방송활동을 중단하겠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한편 차 전 의원은 17·18대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국회의원을 지냈다. 그는 현재 자유한국당 부천시 병(구 소사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