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국방과학기술이 미국의 80% 수준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세계순위로는 9위다.

방위사업청 산하 연구기관인 국방기술품질원은 세계 주요국들의 국방과학기술 평가 결과를 담은 ‘2018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조사서’를 16일 발간했다. 이에 따르면, 한국의 국방과학기술 수준은 주요 16개국 중 이탈리아와 함께 공동 9위였다. 3년 전 발간 때와 같았다.

한국은 K9 자주포 성능개량, 155mm 사거리 연장탄 개발, 지대공 유도무기 개발 등 화력분야 기술 수준이 두드러졌다. 지휘통제, 레이더, 수중감시 등의 무기체계에서도 비교적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조사에서도 부동의 1위는 미국이었다. 프랑스와 러시아가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독일, 영국, 중국, 일본, 이스라엘 순으로 뒤를 이었다. 대부분 국가의 상대적인 기술 수준은 하락하거나 현상유지에 머물렀지만, 중국은 최신 잠수함, 6세대 전투기, 극초음속 유도탄 개발 등에 힘입어 주요국 중 유일하게 상대적 기술 수준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기품원은 3년마다 세계 주요국의 국방과학기술 수준을 평가하는 국방과학기술수준 평가서를 발간하고 합참과 육·해·공군 등에 배포하고 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