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노란 넥타이·김정숙 여사 노란리본 배지…세월호 5주기 추모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벡·카자흐서 경제협력 논의…카자흐 비핵화 경험 공유
文대통령, 투르크메니스탄 향발…7박8일 중앙亞 순방 돌입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투르크메니스탄 등 중앙아시아 3국 순방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국가 방문은 취임 후 처음으로,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세 나라를 차례로 국빈방문해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헬기를 이용해 청와대에서 서울공항으로 이동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이날 희생자를 추모하는 취지에서 노란색 넥타이를 맸으며, 김정숙 여사도 노란리본 배지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공항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정의용 국가안보실장·김수현 정책실장 등이 나와 문 대통령 내외를 환송했다.

정부에서는 세월호 5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대신해 윤종인 행안부 장관이 공항을 찾았고, 조현 외교부 1차관도 배웅에 합류했다.

문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는 오후 1시 30분께 서울공항을 떠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에 도착한 다음, 이튿날인 17일 독립기념탑 헌화와 공식환영식을 시작으로 순방 일정에 들어간다.

문 대통령은 이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양해각서(MOU) 서명식과 국빈만찬을 한다.

18일에는 한국 기업이 수주해 완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 플랜트인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한다.

이어 같은 날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로 이동한다.

문 대통령은 19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오후에는 우즈베키스탄 의회 연설과 비즈니스 포럼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에는 고려인 동포들이 주축이 돼 만든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한 뒤 동포 간담회를 한다.

이후 사마르칸트 박물관 및 고대문화 유적지 시찰로 우즈베키스탄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전 카자흐스탄 알마티로 이동해 동포 간담회를 한다.

이어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가서 독립운동가 계봉우·황운정 의사의 유해를 봉환하는 행사에 참석한다.

아울러,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문제를 카자흐스탄 측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22일에는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신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또한 30년간 장기 집권하고 지난달 사임한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초대 대통령과의 면담을 통해 과거 카자흐스탄 비핵화 경험을 공유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카자흐스탄을 떠나 같은 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