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들어 소통수석·대변인 없는 첫 순방…안보실장 잔류도 이례적
외교·안보 현안 즉각 대응 태세…대북특사 논의 등 주목
文대통령 순방때 정의용·윤도한 서울에…한반도 정세 염두

문재인 대통령의 16∼23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동행하지 않기로 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내에서는 문 대통령이 급박하게 돌아가는 한반도 정세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 핵심 참모들을 국내에 잔류시키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文대통령 순방때 정의용·윤도한 서울에…한반도 정세 염두

앞서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전날인 14일 기자들을 만나 "정 실장은 이번 순방에 동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청와대 다른 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윤 수석 역시 순방 기간 서울에 잔류할 것"이라며 "대신 고민정 부대변인과 한정우 부대변인이 대통령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교롭게도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후임 인선이 아직 이뤄지지 않으면서 이번 순방은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국민소통수석과 대변인 없이 떠나는 순방이 됐다.

정 실장의 경우 지난 3월 문 대통령의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등 아세안 3개국 국빈방문 때에도 한국에 남긴 했으나, 안보실장이 순방에 함께하지 않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청와대 내에서는 문 대통령이 최근의 엄중한 한반도 정세를 고려, 외교·안보 현안이 생길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공식화한 만큼, 정 실장이 국내에 남아 대북특사 파견을 위한 대북 물밑 조율 등을 지휘해야 한다는 판단 역시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순방 기간 정 실장이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윤 수석 역시 한반도 외교안보 상황에 급박한 변화가 생길 경우, 이를 언론에 효율적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하기 위해 서울에 남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