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 부부 금융위 조사 의뢰

바른미래당은 15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기업 내부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금융위원회에 조사의뢰서를 제출했다.

조사의뢰서에는 ▲ 이테크건설 2천700억 건설수주 공시 직전 집중 매수 후 주가 폭등한 경위 ▲ 삼광글라스 거래 중지 발표 전 대량 매각한 경위 ▲ 공정거래위원회에서 하이트진로의 부당거래를 적발해 과징금 부과로 주가가 급락하기 전 집중적으로 매도한 경위 ▲ 오 변호사가 특허법원 판사로 재직 당시 아모레퍼시픽 관련 소송을 11차례 담당하면서 주식을 매수한 경위 등을 규명 대상으로 꼽았다.

바른미래당은 이 후보자 부부의 주식거래 과정에 기업 내부정보를 이용한 불법행위가 있었다는 취지에서 조사요청서를 냈다.

오신환 사무총장은 금융위에서 "이 후보자 부부가 내부정보를 통해 사익을 취하고 수많은 개미투자자에게 피해를 준 사실이 있었는지 엄정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후보자가 즉각 사퇴하든지 대통령께서 지명철회를 하는 게 마땅하다"고 말했다.

오 사무총장은 "청와대가 이 후보자에 대해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제는 국민의 큰 저항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