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후 첫 대외행보…"이산상봉에 상당한 책임감, 합의이행 최선의 노력"
화상상봉 개보수 현장 찾은 김연철 "北과 가능한 조속히 협의"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5일 이산가족 화상상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속히 북측과 협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한적)에서 진행 중인 화상상봉장 개보수 현장을 찾아 "가능하면 조속한 시일 내 (북측과) 협의를 해 나가야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상봉 행사는 언제쯤으로 예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남북 간 협의를 시작하면 통상적으로 사람 찾고 하는 데 40일 정도 소요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재미 이산가족 상봉이 함께 추진되느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로 검토하고 있는데 결정되는 대로 발표하겠다"고만 답했다.

이달 8일 취임 후 첫 대외 행보로 화상상봉장 개보수 현장을 방문한 그는 "제가 2005년 통일부 장관 보좌관으로 근무할 때 처음으로 화상상봉 합의를 했다"며 감개무량하다는 소감도 밝혔다.

그는 "지금 5만5천명 남아 있는 (이산가족) 분들의 평균 연령이 81.5세"라며 "그만큼 고령의 이산가족들에게 가족을 만나겠다는 열망이 있고,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에 상당한 책임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산가족 면회소의 복구를 통한 상시상봉, 화상상봉, 영상편지 등은 평양 남북공동선언의 주요 합의사항"이라며 "이 사항을 이행하기 위해 통일부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김병대 통일부 인도협력국장의 안내를 받으며 화상상봉용 모니터 설치 작업 등이 한창 진행 중인 '묘향산마루' 등 상봉실을 둘러봤다.

김 장관이 영상의 '선명도'를 질문하자 함께 자리한 박경서 한적 회장이 과거 상봉 때보다 "대단히 발전했다, 자기하고 지금 (직접) 이야기하는 것처럼 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김 장관은 "거의 생생하게 만나는 정도까지 선명도가…"라고 재차 물었고 김병대 국장이 "그래서 (선명도가)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상봉장을 둘러본 후 박경서 회장과 별도로 면담을 했다.

정부는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준비를 위해 지난 3일 한적 서울지사를 비롯한 국내 화상상봉장 13곳에 대한 개·보수 작업에 착수했다.

국내 상봉장 보수는 이달 말이면 마무리될 예정이다.

북측과도 북한 내 화상장봉장 개보수 등 상봉 추진을 위한 협의에 나서야 하지만 아직 남북간에 본격적으로 의견 교환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조만간 영상단말기나 캠코더 등 품목의 전달시기나 방법 등에 대해 북측과 협의를 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