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적격·부적격 보고서 채택"…나경원 "판사 출신으로 부끄러워"
김관영 "정부가 국민 여론 참고해 현명한 결정"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15일 국회 회동에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논의하기 위한 회의에서 각자 이 후보자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이견이 있는 것은 있는 대로 처리하고 민생 경제 입법에 대해서는 합의를 해야 한다"며 "이 후보자에 대해서도 이견이 있으면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반영해 청문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최저임금제도 개선뿐 아니라 데이터 3법 등 여야가 합의 가능한 부분이 있다"며 "고성 산불과 포항 지진 관련 추경(추가경정예산안)도 함께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는 (저도) 판사 출신으로서 참으로 부끄럽다는 생각"이라며 "4월 국회에서는 먹고사는 문제, 민생문제뿐 아니라 저출산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

대북제재 위반 석탄 수입 문제도 살펴봐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굉장히 논의할 사항이 많은데 순서대로 차곡차곡 푼다면 당장 걸린 이 후보자 문제가 논의되지 않을까 한다"며 "여러 의혹을 밝히고 미래 먹거리와 민생을 챙기는 데 집중하는 4월 국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도 "오늘 (이 후보자에 대한) 여론조사를 보면 적격 여론보다 부적격 여론이 배가 많았다"며 "정부가 이런 국민 여론을 다시 한번 참고해 현명한 결정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제도 개혁에 관해 지난해 12월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 사항에 대해 합의 이행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원내대표들은 오찬을 함께 하며 4월 국회 현안을 논의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 이미선 청문보고서 두고 '티격태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