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끝나기도 전 '데스노트' 올렸다 적격 판단으로 선회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5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직무수행에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주식 보유 과정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해 불법이 확인되지 않았고, 이익충돌 문제는 대부분 해명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 후보자 스스로 주식 전부를 매도하고, 임명 후에는 배우자의 주식까지 처분하겠다고 약속하면서 국민과 눈높이를 맞추기 위한 성의와 노력도 보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자가 그동안 우리 사회 소수자와 약자를 위해 일해온 소신 또한 존중돼야 한다"며 "이제 이 후보자 임명을 둘러싼 정치공방을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다만 향후 고위공직자의 이익충돌 문제를 비롯한 객관적인 검증기준을 마련하고 제도를 정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10일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도중 "우려가 매우 크다.

국민이 납득할 만한 조속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논평을 발표해 이른바 '데스노트'에 이 후보자를 올렸다.

그러나 정의당은 이후 이 후보자에 대한 추가 검증 과정에서 그를 둘러싼 의혹이 일부 야당에 의해 과장됐다고 보고 임명에 찬성하는 쪽으로 입장을 바꿨다.
정의당 '데스노트' 거뒀다…이정미 "이미선 직무수행 문제없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