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격 사유보다 임명해야 할 사유 많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5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공세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오늘은 이 후보자 부부를 고발한다고 하는데 아무리 야당이지만 언제까지 이런 식의 정치 공세를 지속할 것인지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정권에 흠집을 내려는 무대로 악용한다"며 "이 후보자에 대해 한국당이 제기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 아무것도 없고, 전문가도 위법이나 불법 행위가 없다고 인정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히려 이 후보자는 결격 사유보다 임명해야 할 사유가 많다"며 "한국당이 두 명의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법에서 정한 대로 오늘 중 채택할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조차 합의하지 못한 여야 대치 상황에 대해 "의회 민주주의 정신으로 일하는 국회를 복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민생 경제를 위한 국회 역할이 무엇인지 생각해야 하고, 정쟁과 일하는 국회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 제1당으로서 책임 있게 고민해줘야 한다"며 "한국당이 대화와 타협의 정치로 나와줄 것을 요청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홍영표 "한국당 공세 도 넘어…이미선 청문보고서 채택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