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세월호 5주기…통합과 치유의 길로 나아가야"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정치권부터 비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유혹에서 벗어나 공동체의 통합과 치유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내일이면 세월호 5주기다.

5년이 지났지만, 그날의 아픔은 그대로"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전 대표는 "10년 전 3월 26일의 천안함, 5년 전 4월 16일의 세월호. 둘 다 깊은 슬픔과 아픔을 남겼다"며 "왜 우리 사회와 정치권은 서로 갈라져서 분열과 반목과 상호 비난을 멈추지 않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유 전 대표는 "오롯이 하나가 되어 더 나은 대한민국을, 다시는 이런 아픔이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면 안 되는 것이냐"면서 "국가가 왜 존재하는지, 정치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정치권이 제대로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