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 대한 입장을 모함해 향후 비핵화 논의 진정을 위한 외교정책 구상을 밝힐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하는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문 대통령이 이번 한미정상회담과 김 위원장 연설에 대한 코멘트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올바른 자세를 가지고 우리와 공유할 방법론을 찾은 조건에서 제3차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하면 한 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면서도 "(남측은)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할 게 아니라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대화 의지를 거듭 확인한 만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다시 궤도에 오르도록 김 위원장과 소통하겠다는 메시지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발언 역시 '북미정상회담 개최 용의'에 방점을 두고 해석하면서 대화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힌 만큼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대북특사 파견 여부에 대해 이날 회의에서 언급할 수 있다. 청와대 내부에서도 대북특사 파견 방침 자체는 사실상 굳어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