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말레이시아 검찰에 구속기소된 베트남 여성이 다음달 3일 석방될 예정이다. 앞서 같은 혐의로 구속됐던 인도네시아 여성도 지난달 살인 혐의를 벗고 석방되면서 김정남 암살과 관련해 처벌받는 사람은 없게 됐다. 암살의 배후도 미궁으로 남겨질 공산이 커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김정남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됐던 도안티흐엉(31)의 변호인은 13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흐엉이 3일 석방될 것이라고 교정당국으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검찰은 지난 1일 흐엉에 대한 공소장을 변경해 살인 혐의 대신 위험한 무기를 이용해 김정남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를 적용했다. 법원은 혐의를 인정한 흐엉에게 징역 3년4개월을 선고했다. 흐엉의 형기가 더 남았음에도 다음달 초 석방되는 것은 지난 2년여간 구속돼 재판을 받으며 형기를 상당 부분 채운 데다 모범수로 인정받아 감형됐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흐엉은 2017년 2월 13일 인도네시아 국적의 시티 아이샤(27)와 함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두 사람은 “몰래카메라 방송을 촬영하는 줄 알았다”며 자신들이 북한인의 말에 속아 범죄에 이용됐다고 주장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