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 사진=연합뉴스

10일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 출석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과다한 주식 보유와 매매 논란에 휘말린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임명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는 가운데 이 후보자의 거취를 두고 여야가 정면으로 충돌했다.

자유한국당은 14일 이 후보자의 부적격성을 부각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특히 이해충돌과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당거래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한 한국당은 이 후보자와 남편 오충진 변호사를 15일 대검찰청에 고발하기로 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이 후보자 부부는)거래 정지 전 주식을 대량 매도하고, 거래재개 후 폭락한 주식을 다시 담아 공정위 과징금 처분 직전 대량 매도하는 등의 매매패턴을 보였다"며 "이는 전형적인 '작전세력'의 패턴"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이 후보자의 사퇴 또는 지명 철회, 청와대 인사라인 교체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이에 반해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주식거래 당사자인 이 후보자의 남편 오 변호사가 이미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지만 한국당은 그에 대한 일언반구 없이 검찰 수사를 받으라며 을러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의 검찰 고발 방침에 "불순한 의도가 명백한 고발 공세"라며 "더 이상 억지주장, 황당무계한 정치공세, 근거 없이 불순한 의도만 명백한 고발공세를 그만두고 인사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협력하라"고 비판했다.

한편 청와대는 채택 시한인 15일까지 국회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없으면 재송부를 요청한 뒤 끝내 채택이 불발될 경우 이 후보자를 임명하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