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최고위회의 불투명…하태경 "손학규, 자리보전에만 급급"

4·3 보궐선거 참패 이후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14일 이번 주부터 지역위원장들을 대상으로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는 연판장을 돌리겠다고 예고했다.

하 최고위원을 비롯해 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 등 옛 바른정당 출신의 최고위원들은 4·3 보선 이후 손학규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도 보이콧하는 상황이다.

이에 맞서 손 대표가 현재 공석 중인 지명직 최고위원 2명을 다음 주 중 임명할 움직임을 보이면서 책임론을 둘러싼 공방이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가는 형국이다.
'지도부 총사퇴' 연판장까지…비등점 치닫는 바른미래 '내홍'

하 최고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는 연판장을 전체 지역위원장의 절반을 넘긴 숫자만큼 받을 것"이라며 "손 대표는 당을 살릴 구체적인 대안과 계획 없이 자리보전에만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연합뉴스 통화에서도 "손 대표는 현재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바른정당계의 소수 인사 불만자들에게서만 나오고 있다고 본다"며 "하지만 연판장을 돌려 당심(黨心)이 지도부 총사퇴에 있다는 것을 눈으로 보여주면 손 대표도 마음을 바꿀 여지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이번 주말부터 당 내부에서 책임 있는 인사들끼리 논의를 시작하겠다"며 "지난 보궐선거에서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당원들도 알아야 할 시기가 다가왔다"고 사실상 손 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오는 15일 예정된 최고위원회의의 개의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현재 최고위원 가운데 바른정당계 3명(하태경·이준석·권은희)과 해외 출장 중인 권은희 정책위의장 등을 제외하면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가능한 인사는 손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 김수민 청년 최고위원 등 3명뿐이다.

한 당직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참석 가능 인원이 적어서 최고위원회의가 열릴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다만 최고위를 개최해도 의결할 안건이 없어서 최소 인원만 참석해도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