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김정은 영도는 김일성 영생실록"…할아버지 '후광효과' 노려
北김일성 생일 앞두고 김정은에 충성 독려…軍장성 승진인사도

북한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김일성 주석의 생일(15일·태양절)을 '집권 2기' 진용을 갖춘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 충성을 독려하는 계기로 활용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백 년이 가도 천년이 가도'라는 제목의 정론을 게재, 김일성 주석을 치켜세우면서 "원수님(김정은)의 영도의 자욱자욱은 곧 우리 수령님(김일성)의 영생실록"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김일성 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흠모"와 "최고 영도자 동지(김정은)를 공화국의 최고 수위에 변함없이 높이 모신 인민의 강렬한 격정"을 함께 언급, 김정은 위원장의 정통성을 부각했다.

이어 "수령님 세워주신 사회주의 조국 땅 위에 인민의 모든 꿈과 이상이 아름답게 꽃펴나는 천하제일 강국을 반드시 안아올리시겠다는 것이 우리 원수님의 뜻"이라면서 김 위원장의 '유훈관철' 의지를 강조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2월 말∼3월 초 김정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을 서두에 거론하면서 "세계가 지켜보는 회담장들에서 우리 수령님의 존함과 더불어 피로써 맺어진 친선의 역사가 추억"됐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을 과거 김일성 주석과 호찌민 전 베트남 국가주석의 유대관계에 겹쳐 보임으로써 일종의 '후광'효과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그러면서 "오늘과 같이 중대한 시련과 난관이 전진도상에 끝없이 겹쳐드는 때일수록 세계가 우러르는 위대한 수령, 위대한 영도자를 모시어 승리는 반드시 우리의 것이라는 확고부동한 신념"을 지니자고 촉구했다.

북한은 최근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9일)와 당 전원회의(10일), 최고인민회의(11∼12일)등 나흘간의 '연쇄 정치이벤트'를 통해 당·국가 최고지도부를 새로 정비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12일 시정연설을 통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의 대내외 국정기조도 공식화했다.

그 직후 북한이 최대 명절로 기념하는 김 주석의 생일이 다가오는 만큼, 이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충성과 정치적 결집력을 이어가려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연단에서 시정연설을 한 것도 김일성 주석 이후 29년만으로, 할아버지를 직접 연상시키는 행보다.

김 위원장은 김 주석 생일을 앞두고 14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을 통해 군 장성 36명에 대한 승진인사도 단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 등이 보도했다.

과거 수년간 계급을 오르락내리락했던 박정천 북한군 포병국장이 상장(별 3개)에서 대장(별 4개)으로 진급했다.

김광혁 항공 및 반항공군 사령관, 김명식 해군사령관도 상장에서 대장에 올랐다.

또 장영수, 고인철, 현광호, 리경철 등 33명이 소장으로 진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