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檢고발 방침 비난…"청문보고서 채택에 협조하라"
與 '위법성 없다' 이미선 적극 엄호…"불순한 고발공세 멈춰야"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엄호를 이어가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에 협조해줄 것을 야당에 촉구했다.

민주당은 특히 이날 주식거래 의혹과 관련해 이 후보자 부부를 고발조치 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은 한국당을 향해 "불순한 의도가 명백한 고발공세"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주식거래 당사자인 이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이미 의혹을 조목조목 해명했지만 한국당은 그에 대한 일언반구 없이 검찰 수사를 받으라며 을러대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오 변호사는 주식거래와 관련한 한국당의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 제기를 논리적으로 해명했다"며 "주로 주광덕 의원에 의해 제기된 허무맹랑한 의혹은 위법성이 없다는 것이 명백히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은 '의혹 제기'를 '범죄 의혹'으로 둔갑시켜 검찰 고발이라는 공세를 펴기에 이르렀다"며 "이제보니 작전 세력이 따로 있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된 의혹들이 한 꺼풀씩 벗겨지며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가자 서둘러 '범죄'로 단정하고 '사건화'하는 것이 독재시절의 각종 조작사건과 닮았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은 사실에 입각해 겸손하게, 국민을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정치를 하기바란다"며 "더 이상 억지주장, 황당무계한 정치공세, 근거 없이 불순한 의도만 명백한 고발공세를 그만두고 인사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