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형적인 작전세력 패턴…부패방지법·자본시장법 위반, 공무상비밀누설죄 혐의"

자유한국당은 15일 자신이 재판을 맡았던 회사의 관련 주식을 대량 사고팔아 논란이 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이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 변호사를 대검찰청에 고발키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이 후보자를 부패방지법 위반, 자본시장법 위반,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의 혐의로 대검에 고발 및 수사의뢰 할 것"이라며 "오 변호사 역시 부패방지법과 자본시장법 위반의 공범이자 업무상비밀누설죄 등 혐의로 고발 및 수사의뢰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주식 논란' 이미선 헌재재판관 후보 부부 내일 檢고발

민 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거래 정지 전 주식을 대량 매도하고, 거래재개 후 폭락한 주식을 다시 담아 공정위 과징금 처분 직전 대량 매도하는 등의 매매패턴을 보였다"며 "이는 전형적인 '작전세력'의 패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자 부부는 당당히 검찰 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금융위원회에도 이 같은 혐의에 대한 조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