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그 어떤 도전과 난관이 앞을 막아서든 우리 국가와 인민의 근본이익과 관련된 문제에서는 티끌만한 양보나 타협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12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2일 차 회의에 참석해 한 시정연설에서 "국가건설과 활동에서 자주의 혁명노선을 견지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일관하고도 확고부동한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최근년간 제국주의와의 결사적인 대결속에서 병진의 역사적 대업을 성취하고 평화에로 향한 정세흐름을 주도하고 있는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와 영향력은 날로 강화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최근연간 우리 국가가 거창한 대건설사업들을 통이 크게 벌이고 있는 것도 결코 나라에 자금이 남아 돌아가서가 아니라 세상에서 제일 좋은 우리 인민들에게 보다 행복하고 문명한 생활을 마련해주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또 "국가활동에서 인민을 중시하는 관점과 입장을 견지하는 것은 사회주의 건설과정에 일군들 속에서 세도와 관료주의와 같은 인민의 이익을 침해하는 현상들이 나타날 수 있는 것과 관련하여 중요한 문제로 제기된다"며 '부패와의 전쟁'을 이어갈 것을 시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