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미북간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톱다운 방식으로 성과를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며 "실제로 그것이 가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보좌관은 여러 수준에서 다각적인 대북 대화 노력을 경주하겠다는 언급을 했다고 윤 수석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