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공천 실무 담당하는 핵심
한국당, 조직부총장에 40대 원영섭 발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당 조직부총장에 원영섭 관악갑 당협위원장(41·사진)을 임명했다.

황 대표는 “당의 화합과 역량 확장 측면에서 원외 당협위원장을 제2부총장(조직부총장)으로 선임했다”며 “젊고 원외에서도 활발하게 활동한 역량과 기여도를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원 부총장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 간사 역할을 맡는다. 정치권에서는 공천 실무를 담당하는 핵심 자리로 통한다.

1978년생인 원 부총장은 서울대 건축학과를 졸업한 변호사(사법연수원 37기) 출신이다. 2016년 관악갑 당협위원장에 뽑혔으며 당 법률자문위원도 맡고 있다. 제20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 서울시당 공약개발단 부단장으로 일하기도 했다. 황 대표와 개인적 인연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