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실장, 엄정대응 지시
靑, 대통령 행적 관련 '가짜뉴스' 고발

청와대는 강원도 산불 당일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한 ‘가짜뉴스’에 대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사진) 명의로 고발한다고 11일 밝혔다. 일부 극우 유튜브 채널방송의 대통령에 대한 가짜뉴스가 도를 넘어섰다는 판단에 따라 적극 대응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노 실장 명의로 본 사안에 대해 고발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노 실장은 청와대 내에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을 구성해 가동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이날 참모진과의 회의에서 “강원 산불화재 당일 대통령 행적에 대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 엄정한 법 집행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고 부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가 지목한 가짜뉴스는 문 대통령이 산불이 발생한 지난 4일 저녁 ‘신문의 날’ 행사를 마치고 ‘언론사 사장과 술을 마셨다’ ‘보톡스 수술을 했다’ 등의 내용이다. 고 부대변인은 지난 9일 가짜뉴스 최초 유포지로 유튜브 방송인 ‘진성호 방송’과 ‘신의 한수’를 거론하며 “청와대는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가 고발에 더해 대응팀까지 구성하며 가짜뉴스에 강력 대응에 나선 것은 왜곡된 주장이 증폭돼 자칫 국민에게 사실처럼 받아들여질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의지인 것으로 보인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