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주, 당 부위원장으로 이동
후임엔 김재룡 발탁된 듯
北, 경제사령탑 바꿨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그간 북한의 ‘경제사령탑’ 역할을 해온 박봉주 내각 총리(사진)를 노동당 부위원장으로 이동시켰다. 대북제재 장기화에 대비해 자력갱생에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대규모 인적 교체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전날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 결과를 보도하면서 “박봉주 동지, 이만건 동지를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선거했다”고 밝혔다. 통상 노동당의 전문 부서를 맡는 부위원장을 내각 총리가 겸임토록 한 사례는 거의 없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날 연 최고인민회의에서 총리를 교체했을 것이란 추정이 나온다.

박봉주는 2003~2007년 내각 총리를 지낸 뒤 2013년 4월 이후 또다시 내각을 통솔하며 김정은 체제의 경제정책을 관장해왔다. 김정은이 박 총리를 교체했다면, 대북제재 영향이 본격화하는 상황에서 인적 쇄신을 통해 경제건설 동력을 확보하려는 포석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해석이다. 올해 80세로 연로한 박봉주의 나이를 고려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번 회의에서 돌연 정치국 위원으로 발탁된 김재룡 자강도 당 위원회 위원장이 박봉주 후임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김재룡은 이날 정치국 위원으로 보선된 인사 명단 맨 앞에 호명돼 높은 서열을 드러냈다. 노동당은 이번 회의에서 정치국 위원 7명, 후보위원 6명 등 13명을 새로 뽑았다. 위원에서 내려온 인사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 정치국 구성원이 김 위원장을 포함해 29명이었던 걸 고려하면 비교적 큰 폭의 물갈이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총리 교체 여부를 비롯해 이날 열린 최고인민회의 결과를 12일 오전께 발표할 예정이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